현장스님 설법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현장스님이야기

HOME > 박물관소개 > 현장스님이야기

현장스님 설법, 행복의 걸림돌 ‘나쁜 놈’

관리자이메일

1,000명의 제자가 스승의 설법을 듣는다면, 그 가르침의 핵심을 파악하는 제자는 100명 이라고 한다.

가르침의 핵심을 파악한 100명의 제자 중에  가르침을 실천하는 사람은 10명 이라고 한다.

가르침을 실천하는 10명의 제자 중에 가르침의 본질에 이르는 자는 1명 이라고 한다.

스승은 바로 이 한 명의 제자를 위해 법을 설한다고 한다.

 

도를 구하는 자는 소의 털처럼 많지만, 도를 성취하는 자는 소의 뿔처럼 귀하다.

모든 사람들이 고통은 싫어하고 행복을 원하지만 불행한 사람은 소 털처럼 많아도, 행복에 이른 자는

소의 뿔처럼 귀한 것이 현실이다. 

 

사람들이 한결같이 원하지만 행복하지 못하고 고통과 불행만이 생겨난 것은 무슨 연유일까?

많은 대답이 있겠지만 근본적인 이유는 행복을 구하는 방식이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보살의 방식을 따르지 않고 중생의 방식을 따르기 때문이다.

파괴되지 않을 진실한 행복을 원한다면, 지금부터라도 자기중심적인 이기심을 깨뜨리고, 대승의 마음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된다. 

우리말에 ‘나쁜 놈’ 이란 말이 있다.

그 말의 직설적 의미는 남이야 죽든 말든 나만 좋으면 그만이라는 ‘나 뿐’ 에서 유래됐음직하다.

 

 

 

이웃들로부터 ‘나쁜 놈’ 으로 손가락질 받으며, 고통과 윤회의 오염된 싸이클에서 끝없이 헤매일

것인가!

기쁨과 축복이 꽃 피어나는 ‘보살의 길’ 을 닦아갈 것인가는 전적으로 자신의 선택에 달려있다.

 

그대, 진실로 행복을 원하는가?

‘행복의 완성 자’  ‘자비의 완성 자’ 관세음보살을 우러러 명상하라.

 

관음의 형상은 대승불교의 보살들이 받들어 행할 바를 온몸으로 설법하고 있기 때문이다.

온화한 미소와 행복한 표정, 사랑의 눈매, 그리고 보석염주와 영락장엄의 화려하고 아름다운 꾸밈새가

있다.

 

역사적으로 볼 때 대승불교 운동은 재가불자들이 중심이 되어 일으킨 신앙운동이었다.그래서 원시불교에서의 수행의 목표요, 공경의 대상인 아라한을 뒷전으로 물리치고, 화려한 보관을 쓰고,비단 옷자락을 휘날리며 보살이 부각되었다. 

 

그것은 ‘대중의 마음은 행복을 추구 하지만 고행은 원하지 않는다.’ 는 뜻이다.

물론, 지장보살과 같은 예외도 존재하지만...

그래서 대승의 보살은 대중과 함께 살면서 가장 행복하게, 가장 열심히, 가장 올바르게 사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 것이다.

 

비(). 지(), 행(), 원()의 네 가지 덕목은보살 이라고 불리는 한국의 신도들이 받들어 행해야 될 행복의 법칙이다.

 

 

관음의 '자비'

문수의 '지혜'

보현의 '행원'

지장의 '서원'

을 통해서 완전한 인격, 완전한 행복을 성취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Just cause it's simp Just cause it's simple doesn't mean it's not super helfupl. 2015-11-21 오전 2:42:58 덧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