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불교 문화산책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문화산책

HOME > 티벳불교 >문화산책

포탈라궁(布達拉宮) - 티벳의 상징

박물관

 

 

포탈라궁 [布達拉宮, Potala Palace]    
티베트 전통건축의 걸작으로서 홍산[紅山, 해발 3600m] 기슭에 요새 모양으로 지은
고층 건축군이다. 토번(吐蕃)왕 손챈감포가 축조하였다는 홍산궁전(紅山宮殿)의 자리에
달라이라마 5세가 17세기 중반에 건설하였다.

 

 

 

 

외관 13층, 실제 9층으로 되어 있고 전체 높이 117m, 동서 길이 360m, 총면적 10만㎡에
이르며 벽은 두께 2∼5m의 화강암과 나무를 섞어서 만들었다. 건물 꼭대기에는 황금빛
궁전 3채가 있고 그 아래로 5기의 황금탑이 세워져 있다. 홍궁[紅宮]과 백궁[白宮]을
중심으로 조각과 단청으로 장식한 기둥들이 서 있고, 곳곳에 불당·침궁·영탑전·독경실·
승가대학·요사채 들이 흩어져 있다.

 

 

 

 

궁전의 중심에 있는 홍궁은 1690년에 건설된 궁으로서 종교의식을 행하는 곳이다.
전통건축 양식에 따라 13층의 고층누각으로 지었으며 벽 전체에 짙은 붉은빛이 칠해져 있다.
궁의 중심인 영탑전에는 8기에 이르는 역대 달라이라마의 영탑이 안치되어 있다.

 

 

 

 

홍궁 동쪽에 있는 백궁은 흰빛으로 칠해져 있으며 달라이라마가 정사를 돌보는 곳이다.
궁의 중심건물인 동대전[東大殿]은 중요한 정치·종교 의식을 거행한 곳이다.
이곳의 맨 위쪽에는 달라이라마의 개인 공간인 일광전[日光殿]이 전통건축 양식으로
세워져 있다.

 

 

 

 

청나라 고종(高宗)이 1767∼1771년 달라이라마의 주거용으로 허베이성[河北省] 청더[承德]에
세운 보타종승지묘(普陀宗乘之廟)는 포탈라궁을 본뜬 것이다.
1994년 유네스코(UNESCO: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하였다.

 

 

 

 

산스크리트어로 '성지'를 의미하는 포탈라. 포탈라산 중턱에서 정상에 걸쳐
바위와 나무로 쌓은 포탈라궁(布達拉宮)은 흔히 프랑스의 베르사이유 궁과 비유하며
세계 10대 건축물의 하나로 손꼽힌다.

 

 

 

 

동서의 폭이 400m이고
높이가 120m의 13층 건물로 외관의 첫 인상은 웅장하면서 화려하고
멋진 짜임새를 가진  아름다운 모습이다.

 

 

 

 

7세기에 성곽 건축을 시작해 17세기 제5대 달라이라마가 확장하고,
제7대 달라이라마가 13층의 위용을 완성하였다.

 

 

 

 

정치와 종교권력의 중심지로 이용하며 성스러운 곳으로 여겨지는 포탈라궁은

1,000개가 넘는 방으로 구성되어 있다.
달라이 라마들이 살던 막사와 정부관청들, 목판 인쇄소, 정부관리 교육학교,
회당과 성전 등의 건물과 달라이 라마들의 무덤, 부처와 보살상, 만신전 상들이 수천 개 있다.

 

 

 

 

 

 

 

 

 

 

 

포탈라궁(布達拉宮)은 홍궁(紅宮)과 백궁(白宮)으로 나누어진다.

 

 

 

 

홍궁(紅宮)은 달라이라마 영탑전(靈塔殿)과 각종 불전(佛殿)이 주(主)를 이룬다.

 

총 8개의 달라이라마 법체(法體) 영탑(靈塔)이 있으며 그 밖에 서대전(西大殿)과
법왕동(法王洞), 수승삼계전(殊勝三界殿), 상사전(上師殿), 향동전(響銅殿),
세습전(世襲殿)등이 있다.

 

홍궁(紅宮)내의 달라이라마 영탑(靈塔)은 5世부터 13世까지의 유체(遺體) 영탑(靈塔)이 있다.
6世 달라이라마 영탑(靈塔)은 없다. 영탑(靈塔)은 황금으로 칠해져 있으며 그 위에 많은
보석이 박혀 있어 실로 금빛 휘황 찬란하다.

 

 

 

 

백궁(白宮)은 높이가 7층이며 달라이라마의 겨울궁전(冬宮)이다. 또한 이곳에서 티벳지역의
실제 정무(政務)가 이루어졌으며 정부기관의 소재지이기도 하였다.

 

4층에 위치한 동대전(東大殿)은 달라이라마의 주관아래 중대 종교 활동과 정치 활동이
행해지던 장소였으며 백궁(白宮)내에서 가장 넓은 전당(殿堂)이다.

 

5,6층은 달라이라마의 집무실과 생활하는 방이다.
가장 높은 7층은 달라이라마가 겨울에 머물렀던 궁(宮)이다.
이곳은 하루종일 양광(陽光)이 충분히 비쳐서 일광전(日光殿)이라고도 한다.

 

 

 

 

포탈라궁(布達拉宮)은 홍궁(紅宮)과 백궁(白宮)외에도 부속 건물이 여러개 있다.

 

산위에 있는 라마 숙소, 라마 학교, 동.서 정원(庭院), 산아래의 설로성(雪老城),
티벳 지방정부의 인경원(印經院), 설파열공(雪巴列空), 마기강(馬基康), 마굿간,
감옥(監獄), 포탈라궁 후원(后園)과 용왕담 (龍王潭)등이 있다.

 

 

 

■포탈라궁은 행정적, 종교적, 정치적 복합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고도 3,600m상의

   라사계곡 중심부 홍산(Red Mt.)에 세워져 있음
■ 궁은 백색궁과 적색궁으로 나누어지며 각각 부속건물들을 가지고 있음
■ 7세기 이래 달라이 라마의 겨울궁으로 사용되기도 하였으며 티벳불교와 티벳

   전통행정의 중심 역할을 하였음
■ 건축의 아름다움과 독창성, 현란한 장식 및 탁월한 경관이 조화롭게 통합 되어
   궁의 역사적, 종교적 가치를 더욱 빛내줌

 

 

 

 

Buddam - Sharanam

 

 

중국의 온갖 탄압과 회유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꿋꿋이 지켜나가는 티벳인. 
4,700 여년의 불교역사와 함께하는 장엄한 달라이라마의 사찰 포탈라궁(布達拉宮)
 
티벳의 독립과 달라이라마가 본국으로 돌아가 독립국을 세우기를 간절히 바란다.

<script language=javascript type=text/javascript> // </script>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