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자유게시판

HOME > 나눔공간 > 자유게시판

저무는 이 한 해에도 / 이해인

하얀연꽃


저무는 이 한 해에도 / 이해인


노을빛으로 저물어 가는 이 한 해에도
제가 아직 살아서 보고 ,듣고, 말하고, 생각할 수
있음을, 사랑하고, 기도하고, 감사할 수 있음을
들녘의 볏단처럼 엎디어 감사드립니다.

날마다 새로이 태양이 떠오르듯 오늘은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제 마음의 하늘에 환희 떠오르시는 주님
12월만 남아 있는 한 장의 달력에서 나뭇잎처럼
우수수 떨어져 나가는 시간의 소리들은 쓸쓸하면서도
그립고 애틋한 여운을 남깁니다.

아쉬움과 후회의 눈물 속에 초조하고 불안하게
서성이기 보다는 소중한 옛친구를 대하듯 담담하고
평화로운 미소로 떠나는 한 해와 악수하고 싶습니다.

색동 설빔처럼 곱고 화려했던 새해 첫날의
다짐과 결심들이 많은 부분 퇴색해 버렸음을
인정하며 부끄러운 제 모습을 돌아봅니다.

청정한 삶을 지향하는 구도자이면서도
제 마음을 갈고 닦는 일에 최선을 다하지 못했습니다.

허영과 교만과 욕심의 때가 낀
제 마음의 창문은 게을리 닦으면서
다른 이의 창문이 더럽다고 비난하며
가까이 가길 꺼려한 위선자였습니다.

처음에 지녔던 진리에 대한 갈망과
사랑에 대한 열망은 기도의 밑거름이 부족해
타오르지 못한 적이 많았습니다.

침묵의 어둠 속에서 빛의 언어를 끌어내시는 생명의 주님,
지난 한 해 동안 당신이 선물로 주신 가족, 친지,
이웃들에게 밝고 부드러운 생명의 말보다는, 칙칙하고
거친 죽음의 말을 더 많이 건네고도 제때에 용서를
청하기보다 변명하는 일에 더욱 바빴습니다.

사랑하는 방법도 극히 선택적이며
편협한 옹졸함을 버리지 못한 채로
보편적인 인류애를 잘도 부르짖었습니다.

여기에 다 나열하지 못한 저의
숨은 죄와 잘못들은 또 얼마나 많습니까?
당신과 이웃으로부터 받은 은혜는 또 얼마나 많습니까?

제 작은 머리로는 다 헤아릴 수 없고 제 작은
그릇엔 다 담을 수 없는 무한대이며 무한량의 주님,

한 해 동안 걸어온 순례의 길 위에서
동행자가 되어 준 제 이웃들을 기억하며
사람의 고마움과 삶의 아름다움을 처음인 듯
새롭히는 소나무 빛 송년이 되게 하소서.

저무는 이 한 해에도 솔잎처럼 푸르고 향기로운
희망의 노래가 제 마음 깊은 곳에서 흘러나와
희망의 새해로 이어지게 하소서.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