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장전기념관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김지장전기념관

HOME > 전시관 > 김지장전기념관

목조지장삼존상

스님은 서기 696년, 신라 왕족의 집안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이름이 김흥광으로 뒷날 성덕대왕이 되었다.
어머니는 성정왕후다.
스님의 이름은 교각이고 학명은 수충이다.

교각은 다른 왕가의 자손들과 달리 교만하지 않고 자애로웠고, 총명하여 언제나 학문을 즐겼다.
키가 7척에 기골이 장대하였고 무술이 뛰어났다.
서기 714년, 18살에 교각은 당나라로 유학을 갔다.

당 현종의 총애를 받으면서 널리 교분을 맺고 학문을 닦던 교각은 소림사를 찾은 뒤에 부처님의 가르침을 깊이 공부하게 되었다.
어머니의 연락을 받고 신라에 돌아왔으나, 왕실의 암투에 휘말려 교각의 큰 아우가 태자로 책봉이 된 뒤에 교각은 어머니와 함께 궁밖으로 쫓겨났다.

왕위 다툼에 환멸을 느낀 교각은 절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탐구하다가 마침내 출가하였다.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법명을 지장이라 하고 큰 서원을 세우고 열심히 정진하였다.
719년, '지체'라는 흰 개를 데리고 이상에 맞는 수행처를 찾아 당나라로 떠난 지장스님은 항주 만불사에서 법을 펴다가 상서로운 꿈을 꾸고 여러곳을 헤매다가 마침내 구화산에 이르렀다. 그 때 구화산은 민양화라는 부자의 소유였다.

지장스님이 민양화의 집에서 몇일을 머물던 어느날 민양화가 무엇을 구하느냐고 물었다. 스님이 "불법을 펼칠 땅을 찾고 있소. 몸을 의지할 만한 가사자락을 덮을 땅이면 되겠소?"하자, 민양화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그거야 못 구해 드리겠습니까?"하고 대답했다.
그때 스님이 가사자락을 펼치니 구화산 전체가 가사자락에 덮여 버렸다. 이에 민양화는 산을 희롱하는 듯한 스님의 도력이 광대무변함을 깨닫고 그 자리에서 자기 아들을 출가시켰으니 그가 바로 도명스님이다.
뒤에 민양화도 속세를 떠나 지장스님의 제자가 되었다.
구화산을 모두 시주받은 뒤에도 스님은 구화산 동쪽 골짜기 한 동굴에서 수행에 전념했다.
전해오는 말로는 산신이 아름다운 여자를 보내 스님을 시험했다고 한다.
수님의 수행이 깊음을 안 산신이 감동하여 신령스런 약과 샘물을 공양올렸다고 전해온다.

김교각스님모습

지장스님은 <무량수경>, <관무량수경>, <아미타경>, <고음성다라니경>을 귀중하게 생각했다.
이 네 경전을 사부대경이라 하는데 스님이 머무시던 산에서는 사부대경의 필사본을 구하기가 쉽지 않았다.
스님이 몸소 백리 밖에 있는 남룡이라는 곳에 가려고 하자, 스님을 흠모하던 유탕이라는 학자가 기꺼이 남릉으로 가 사부대경을 베껴 스님께 바쳐, 스님은 비로소 보배와도 같은 경전을 얻을 수 있었다.

스님은 흰 개를 데리고 천대봉 배경대에 올라 고된 수행을 멈추지 않고 늘 마음을 다해 경을 읽었다.
스님의 정성에 관세음보살도 감동하여 스님 앞에 몸을 나타내고 경을 듣곤 하셨다고 한다.
어느날은 봉황새와 푸른 용도 머물러 스님의 경읽는 소리를 들었다고 전한다. 지금도 배경대에는 깊게 파인 스님의 두 발자국이 남아있다
. 지장 스님은 구화산에서 수행하여 도를 이루었으니, 스스로 보살이 된 사람으로는 중국 불교사에서 유일하다.
당나라 때에는 지장보살상만 홀로 모셨으나 당나라 뒤에 지장보살상 옆에 도명스님과 민양화의 상도 함께 세웠다.
중국 사람들은 지금도 스님을 지장보살의 화신으로 여겨 높이 받들고 있으며 매년 7월 30일 지장스님의 기일에는 30만명의 참배객들이 운집하여 중국 최대의 종교행사가 되고 있다.
현재 구화산에는 중국정부의 지원으로 99m 높이의 지장동상을 세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