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불교강론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불교강론

HOME > 티벳불교 > 티벳불교강론

總[입문IV] 딴뜨라의 입문관정--금강승4.

로덴
總[입문IV] 딴뜨라의 입문관정--금강승4.




딴뜨라의 입문관정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작법(作法, Kriya) 딴뜨라, 행법(行法, Carya) 딴뜨라, 요가(瑜伽, Yoga) 딴뜨라, 무상요가(無上瑜伽, Anuttarayoga) 딴뜨라의 사급(四級)으로 분류한 티벳 불교 딴뜨라에는 다시 여러 가지 부차적인 분류가 있습니다. 무상요가의 경우만 해도 부계(父系) 딴뜨라와 모계(母系) 딴뜨라 또 몇몇 학자들은 불이(不二) 딴뜨라 등을 덧붙이는 등 다양한 분류 방식이 있습니다.

로짜와(Lotsawa, 譯經師) 쉐랍 린첸(Sherab Rinchen) 같은 분은 수행자의 다양한 근기를 성숙시키기 위해 주어지는 입문관정(入門灌頂, dBang bsKur, Abhisheka)의 세 가지 범주에 따라 무상요가를 분류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분류 방식에 따르면, 비밀관정(秘密灌頂, gSang dbang)을 강조하는 딴뜨라들은 부계 딴뜨라로, 지혜관정(智慧灌頂, Shes rab ye shes kyi dbang)을 강조하는 딴뜨라들은 모계 딴뜨라로, 그리고 제4관정(第四灌頂, dBang bzhi pa)을 강조하는 딴뜨라들은 불이 딴뜨라로 나누고 있습니다. 무상요가를 이런 식으로 분류하는 데는 아주 깊은 의미가 있습니다.

모든 중생의 이익을 위하여 깨달으려는 마음인 보리심을 깨닫는 다는 것은 현교 체계 안에서 보면 대승 보살의 길에 들어서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밀교에서 관정을 받거나 입문의식을 치르는 것은 오직 딴뜨라 수행에 들어가기 위해서입니다. 입문관정 의식의 일반적인 형식은 하급 딴뜨라들의 경우와 거의 똑같습니다. 하지만 무상요가의 경우에는 위에서 살펴본 것과 같이 다양한 유형의 입문 방식이 있는데, 이것은 다양한 유형의 딴뜨라들을 입문제자에게 구체적으로 이해시킴으로써 제자의 근기를 성숙시키기 위한 목적 때문입니다.

실제 딴뜨라들에 입문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필요한 관정의 수(數)는 조금씩 다릅니다. 예를 들면 작법(作法) 딴뜨라의 경우는 정수관정(淨水灌頂, Chu dbang)과 보관관정(寶冠灌頂, Cod pan kyi dbang)의 두 가지 관정이 필수적입니다. 또 행법(行法) 딴뜨라의 경우는 오지혜관정(五智慧灌頂, Shes rab lnga kyi dbang)이 필요하며, 요가(瑜伽) 딴뜨라는 오지혜관정과 함께 금강스승관정(金剛傳戒師灌頂, rDo rje slob dpon bdag po\'i dbang)이 더 필요합니다. 그리고 무상요가의 경우는 보병관정(寶甁灌頂, Bum pa\'i dbang), 비밀관정(秘密灌頂), 지혜관정(智慧灌頂), 제4관정(第四灌頂, 言語灌頂)이 모두 필요합니다.

한 가지 유의해야 할 것은 이들 관정의 이름은 법맥에 따라 조금씩 다를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 관정의 의미나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닝마빠(rNying ma pa, 舊派)의 마하요가(Mahayoga, 大瑜伽) 전통에서는 금강스승관정을 잠재력관정(潛在力灌頂, Nus pa\'i dbang)이라고 부르며, 금강제자관정(金剛弟子灌頂)을 유익관정(有益灌頂, Pan pa\'i dbang)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나머지 다른 관정은 집금강관정(集金剛灌頂, \'Dus pa rdor dbang, 또는 含蓄金剛灌頂)이라고 부릅니다. 나아가 족첸(Dzogs chen, 大究竟) 전통에서는 제4관정(第四灌頂)을 각각 공덕관정(功德灌頂), 무공덕관정(無功德灌頂), 대무공덕관정(大無功德灌頂), 완전무공덕관정(完全無功德灌頂)으로 세분하고 있습니다.

범어(梵語)의 ‘아비세까(Abhisheka)’에서 유래하여 ‘입문(入門) 혹은 관정(灌頂)’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이 용어에는 여러 가지 함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넓은 의미에서 보면‘입문’이라는 뜻은 조건을 성숙시키는 ‘원인입문(基)’, 해방의 길을 열어주는 ‘수행입문(道)’, 청정한 결과를 낳게 하는 ‘결과입문(果)’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족첸(Dzogs chen) 전통에 따르면, 이러한 입문의 의미에는 ‘근본입문’이라는 뜻이 하나 더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근본’은 다른 모든 입문관정의 가능성을 열고 그 기반으로 작용하는 정광명(淨光明)의 본래 마음을 뜻합니다. 만약 정광명의 본래 마음이 기반으로 작용하지 않는다면, 그에 따른 관정이 결과를 맺을 가능성도 없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진흙으로 구어 낸 항아리나 새싹이 자라나는 것과 같은 외부적 결과가 없다면, 그것을 만들기 위한 행위(수행입문)나 그 원인(원인입문)을 말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오직 이 근본바탕(근본입문)이 있을 때만이, 그에 따른 결과를 맺기 위한 원인을 심고 과정을 밟아 갈 수 있습니다. 따라서 넓은 의미에서 보면, 입문에는 네 가지 유형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관정은 입문 안에 이미 포함되어 있습니다.

관정의식을 행할 때는 일반적으로 만다라(曼茶羅, mandala)가 필요합니다. 만다라는 청정한 법의 세계이며, 본존의 청정한 거주처입니다. 이러한 만다라에는 의식(意識) 만다라, 탱화(幀畵) 만다라, 채사(彩砂, 색모래) 만다라 등 다양한 유형이 있습니다. 또 무상요가에는 스승의 몸을 청정한 만다라로 보는 신(身) 만다라가 있습니다. 이외에도 세속보리심(世俗菩提心) 만다라, 승의보리심(勝義菩提心) 만다라 등이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만다라들 중에서도 입문관정 의식에서는 채사(彩砂, 색모래) 만다라가 가장 중요합니다. 이 채사 만다라의 건립(建立) 과정을 통해서만 모든 대지의식(大地儀式)과 금강의 성스러운 춤을 추는 금강무(金剛舞)와 같은 행위를 다 함께 시현(示現)할 수 있습니다. 금강무(金剛舞)와 같은 의례 춤에도 여러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대지(大地)의 주인에게 만다라 건립을 요청하고 허락받기 위한 금강무(大地修習, Sa\'i cho ga) 의식과 만달라를 완성한 다음에 추는 헌공의 금강무가 있습니다. 또 최근에 와서 외부에 많이 알려진 춤들이 있는데, 그것은 장애를 제거(除障)하기 위한 의식에서 시현하는 금강의 탈춤들입니다. 티벳 불교의 조그만 승원들에는 이러한 유형의 의례의식을 위한 다양한 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의식 뒤에 숨겨진 상징적인 의미는 좀더 정확한 이해를 요구합니다. 티벳 사람들조차도 이러한 금강의 탈춤을 단순한 오락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딴뜨라의 법이 쇠약 하는 또 다른 안타까운 증거이기도 합니다.

불교 딴뜨라가 인도에서 쇠약하게 된 원인은 역사 속에서 한때 번성했던 왜곡된 딴뜨라들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딴뜨라는 수행에 대한 바른 기초와 준비가 없다면, 이익보다는 오히려 해가 더 많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딴뜨라를 밀법(密法)이라고 하며, 비밀스런 방식으로 공부하는 것입니다.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모든 딴뜨라들이 승가적 계율을 찬탄하고 개인 각자의 윤리적 의무를 완수할 것을 강조한다는 사실입니다. 예를 들어 모든 딴뜨라의 왕으로 알려진「깔라짜끄라근본딴뜨라(時輪根本恒特羅, Shrikalacakanamatantraraja)」에서는 딴뜨라에 대한 입문관정과 가르침을 줄 수 있는 금강 스승의 조건을 두고, (1) 승가의 모든 별해탈계(別解脫戒, pratimokosha)를 완전히 지키는 비구가 최고이며, (2) 승가의 모든 계율을 완전히 지키는 사미가 차선이며, (3) 승가의 계율을 가지지 않은 재가 스승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따라서 실질적인 금강의 스승은 세 가지 부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부처님 앞에서 계를 받는 보살계(菩薩戒)와는 달리, 별해탈계(別解脫戒)와 금강계(金剛戒)는 살아 있는 스승에게 직접 받는 것입니다. 더불어 지금강(持金剛, Vajradhara) 부처님으로부터 이어지는 전승 법맥을 가지고 법계의 가피와 관정을 받은 스승을 통해서 딴뜨라에 입문할 때만이 성공적인 딴뜨라의 길을 갈 수가 있습니다. 이러한 조건을 갖추지 않는 경우에는 정상적인 딴뜨라의 법맥을 전수받은 것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역주: 여기에 비구니나 사미니, 재가 여성 수행자 등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은 일부러 누락한 것이 아니라 그 대표성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티벳에는 불교 딴뜨라의 완전한 법맥을 전한 유명한 여성 성취자들이 분명히 존재했었다.) 이상의 모든 조건은 입문관정식을 정식으로 치루기 위한 것입니다. 이러한 입문관정식을 통해 결과적으로 부처의 경지를 이루기 위한 잠재성을 활성화합니다. 이것은 딴뜨라에서 스승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또 다른 이유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모든 딴뜨라의 입문관정 의식은 이미 딴뜨라에 입문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갖춘 제자들에게 주어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이외에 일반적인 관정의식에 참여하는 것은 단순히 가피를 받는 수준일 뿐, 딴뜨라의 수행을 허가하는 자리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일반에게 공개된 입문관정식의 경우, 똑같은 의식에 참가하더라도 실제 관정을 받는 차원은 참석자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다릅니다.

딴뜨라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이 스승의 위치가 절대적인 만큼, 많은 딴뜨라 경전들에서는 스승의 자질을 자세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제자가 될 사람 역시 금강의 스승이 될 분의 자질을 꼼꼼히 살펴봐야 합니다. 심지어는 잠재적인 스승을 12년 동안이나 지켜봐야 한다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딴뜨라에서 제시하는 금강 스승의 자질은 스스로 신구의(身口意) 삼문(三門)을 다스릴 수 있어야 하며, 자비와 덕을 갖추고, 경율론(經律論) 삼장(三藏)에 능해야 하며, 계정혜(戒定慧) 삼학(三學)을 잘 수행하신 분이어야 합니다. 또 내부와 외부의 모든 공양을 향수할 수 있는 분이어야 합니다.

마명(馬鳴, Ashvaghosha) 보살의「사사법오십송(事師法五十頌, Gurupancashika)」에서는 특히 자비심이 없이 남을 해롭게 하는 경우는 금강의 스승이 될 수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금강의 스승에게 이와 같은 여러 가지 자질이 필요한 것처럼, 금강의 제자에게도 필요한 자질들이 있습니다. 특히 요즘에 와서 딴뜨라 수행에 대한 열정만 가지고 제대로 살펴보지도 않고 입문식에 참석하는 제자들이 많습니다. 그런 다음, 무언가 잘 이루어지지 않으면 쉽게 스승을 험담하기 시작합니다. 이러한 제자는 사실 금강의 수행을 위한 준비가 전혀 안된 경우입니다.

스승의 입장에서 보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먼저 불교 전반에 대한 내용과 구조를 제자들에게 잘 이해시키는 것입니다. 스승은 세속적인 믿음의 대상인 신이나 신비적 힘을 가진 대상으로 존재해서는 안 됩니다. 언제나 바른 법을 묻고 길을 제시해주는 든든한 안내자로서 존재해야 합니다. 수행을 하다보면, 마치 모든 것을 다할 수 있는 것처럼 말하는 스승이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진정한 스승이라면 그것을 드러내서 표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티벳에는 다음과 같은 격언이 있습니다. ‘비록 당신이 신의 경지를 성취했다 하더라도, 여전히 당신의 인간으로 살아야 한다.’ 이렇게 해서 입문관정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모두 마치도록 하겠습니다.”(달라이 라마 법문 중에서)


----계속>>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