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의스승들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의스승들

HOME > 티벳불교 > 티벳의스승들

희망이여! 그대 어디 있느뇨?-존자님의 신년 시

박물관

 

희망이여!  그대 어디에 있는가?

 

冬季的某日,                                                                겨울 철 어느 날
我獨處一隅,                                                                나 홀로 한 구석에 있네.
然而此時,                                                                    그러나 이 때에
卻不知該真正朝向何方,                                            어느 곳을 향해서 서야 할 지 정말 알 수 없어
冷冽中,力竭的人,漫無方向的祈禱著!                냉혹한 현실 앞에 지친 이 사람 그저 기도할 뿐! 
故鄉啊!故鄉,你在何處?                                        고향이여! 고향은 어디에 있는가?
或許,是你不願見我這漂泊的人,而消失無蹤!    어쩌면 그대 방황하는 이 사람보기 원치않아

                                                                                        종적을 감추고 사라져 버렸을지도 모르겠구나!

蒼天啊!                                                                        하늘이시여!
今日聽說,您沒良心的,                                            오늘 나는 들었다오. 당신이 양심도 없이
給予我的故鄉和同胞們,                                            나의 고향과 동포들에게
前所未有的苦痛。                                                        전에 없는 고통을 주었다는 것을....
嗚呼!上為天,下為……唉!                                    오호라! 위에서는 하늘이, 아래에서는....  아이!
我卻只能不知所措的苦笑著!                                    이 사람 어찌할 줄 몰라 씁쓸한 미소만 지을 뿐이네!

希望啊,你在哪裡?                                                   희망이여! 그대 어디 있단 말인가?

為那成千上萬深陷苦海的有情,顯露紅燦的真心,그 수천만의 고통에 빠진 유정들의 드러낸 진심이 
不休憩於失望井泉,而捎獻心靈的信息,                실망의 구텅이에서쉬지않고 애타는 마음을 전하는데
天地、四大,                                                                천지간에 지수화풍 사대가
今日那雷電,                                                                오늘날 그 폭풍우는
也許是蒼天給予的純淨忠告,                                    아마도 하늘이 주는 순수한 충고일 수도,
又或許是天要懲罰這疏離自然的時代。                    혹은 하늘이 자연을 거슬린 시대에 대한 징벌일지도..

然而,                                                                            그러나....                            
蒼穹無際,大地遼闊,                                                하늘은 끝이 없고 대지는 광활한데
這是千古不變的信念,                                                이것은 천고에 변치않는 신념이라네.  
我們對您做出的一次次傷害,                                    우리가 그대에게 번번히 끼친 그 해가 
對您而言卻化為一首首讚歌。                                    그대에겐 오히려 한 곡의 찬가가 되니
所以,偉大與平等的您,                                            그래서 위대하고 평등함을 지닌 당신께서
願在那紛呈的讚歌中,鑑知吧!鑑知!鑑知!        올린 그 찬가를 통해 굽어살피소서!

呀!今日我,                                                                아! 오늘 나는
願以慈母恩賜的血肉之軀,                                        자애로운 어머니 주신 육신으로
包覆著故鄉大地,                                                        고향의 대지를 끌어안고
消融那無盡的風雪,                                                    그칠 줄 모르는 눈바람과  
和那難耐的冰寒。                                                        견디기 어려운 차가운 기운을 녹히네.

而這,                                                                            그러나 이러한 행동이
是多麼的痴傻呀!                                                        얼마나 어리석은가!
啊哈哈!                                                                        아하하!                                                
我這小兒難以言表的心中密語,                                나 어린아이의 표현하기 어려운 마음 속 비밀을 
就讓萬物傾聽吧!                                                        만물로 하여금 듣게 하소서!            

嗡瑪尼貝美吽                                                                 옴 마니 뻬메 훔!


2008년초에 中國大陸이 폭풍우의 재난을 당했을 때

까르마빠존자님께서 북인도 상밀원에서 2008년 2월 2일에 원을 세우신 것입니다.

註:中文은 2008년 2월4일에
      존자님께서 친히 묘융비구니스님을 지도하시고 교정하시어 함께 번역하신 것입니다.


大寶法王噶瑪巴官方中文網에서 퍼온 것임
 

 

<script language=javascript type=text/javascript> // </script>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