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자료실

HOME > 티벳불교 > 자료실

티베트 불교의 어머니 '예세초겔'

박물관
티베트 불교의 어머니 '예세초겔'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제8차 세계여성불자대회가 국내에서 개최돼 텐 진 파모 등 깨달음을 얻은 현존 비구니들의 생애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티 베트 불교의 어머니로 추앙받는 인물이 국내 독자들에게 처음 선을 보인다. '예세초겔'(김영사刊)은 티베트의 주술신앙인 본(Bon)교도들의 반대를 물리치고 티베트에 불교를 국교로 정착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예세초겔의 탄생부터 수 행과 행적, 성불 과정 등을 담은 전기다. 8-10세기에 걸쳐 211년간 살았던 것으로 전해지는 예세초겔은 제자인 겔와장춥 과 남캐닝포에게 자신의 전기 3부를 쓰도록 해 아무도 모르는 바위 틈에 숨겨뒀고, 책은 예세초겔의 예언대로 17세기 탤돈 탁샴삼덴링파라는 사람에게 발견되면서 세상 에 알려졌다고 한다. 예세초겔은 인간세상에 밀법을 전파하겠다는 생각을 가진 탄트라의 대가이자 ' 티베트 사자의 서'의 저자인 파드마삼바바에 의해 티베트땅에 인간의 몸으로 잉태됐 다. 뛰어난 미모로 티베트는 물론 중국 등 주변국에서까지 그녀를 보려고 사람들이 몰려들고 제후들은 그녀를 아내로 삼으려 쟁탈전을 벌였지만 예세초겔은 평범한 여 인들처럼 가정을 이루기를 거부하고 파드마삼바바의 영적인 아내가 돼 꿋꿋이 수행 에만 전념한다. 파드마삼바바에게서 또 다른 수행도반인 아차라사레를 찾으라는 계시를 받은 예 세초겔은 네팔로 가다가 7명의 강도를 만나 윤간을 당하지만 오히려 그들을 부처님 으로 여겨 금과 옷가지를 공양하고 아름다운 목소리로 법문을 해줘 해탈을 얻게 한 다. 예세초겔이 불법의 진리를 깨닫기 위해 정진하는 과정은 상상을 초월한다. 살을 에는 찬 바람이 부는 산꼭대기에 올라 한 조각 천에 의지해 1년간 수행하는가 하면, 돌만 먹으면서 살기도 하는 등 여덟 가지 고행을 차례로 거친다. 결국 예세초겔은 서른에 수행을 성취해 날고기를 먹고 살던 티베트 백성의 교화 에 나서고 왕과 모든 백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티베트 본교도와 공개토론 및 신통 력 대결에서 승리해 불교를 티베트의 국교로 만든다. 중생과 함께 호흡하며 어머니 같은 부처의 모습으로 살다 간 예세초겔의 삶은 신화적인 요소를 많이 포함하고 있지만 그녀는 실존 인물이다. 또 현재 예세초겔의 현신으로 간주되고 있는 칸드로 린포체는 서구식 교육을 받 아 티베트어와 힌두어는 물론 영어까지 능숙하게 구사하며,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법사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예세초겔 전기는 영미권에서는 몇 권 번역본이 출간된 적이 있지만 국내에서 원 전 번역본이 출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옮긴이 설오 스님. 304쪽. 1만7천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