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자료실

HOME > 티벳불교 > 자료실

21돌마 찬탄기도문

박물관
21돌마 찬탄기도문 옴 제쭌마팍마 돌마라 착첼로 옴! 성스러운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착첼돌마뉼마빠모 빠르고 용감한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쩬기께찍록당다마 눈이 찰나의 번개불과 같으신 돌마 직뗀숨겐추게샬기 삼계의 주인이시고 눈물의 바다에서 게살제와레니중마 연꽃에서 화현하신 돌마. 착첼똔끼다와꾼뚜 가을밤 보름달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강와갸니쩩뻬샬마 빠르고 용감한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깔마똥탁촉빠남끼 천개의 별들이 모여서 랍두체외외랍발마 찬란한 빛을 발하는 돌마 착챌셀응오추네께끼 물에서 태어난 紫磨金色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뻬메착니남빨겐마 연꽃으로 손을 장엄하신 돌마 찐빠쫀뒈까툽시와 정진력을 주시고 고행의 어려움을 없애주시는 쇠빠쌈뗀쬐율니마 인욕 선정 구경의 지혜가 둘이 아닌 돌마 착첼데신섹뻬쭉똘 모든 붓다의 정수리이신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타예남빨겔왈쬐마 무변한 불선의 힘을 이기시는 돌마 마뤼파롤친빠톱뻬 바라밀행을 빠짐없이 성취하신 겔외쎄끼신뚜뗀마 모든 불자들의 의지처이신 돌마 착첼뚜따레훔이게 ‘뚜따라 훔’의 진언에 예경합니다. 뒈당촉당남카강마 소리가 욕계와 색계, 허공에 가득하신 돌마 직뗀둔뽀샵끼넨떼 세간의 七趣를 발아래 조복받으시는 뤼빠메빨국빨뉘마 일체 유정들을 다 불러들일 수 있는 능력가이신 착첼갸진메하창빠 제석천과 불의 신과 범천에 예경합니다. 룽하나촉왕축최마 여러 바람의 신을 자재하게 부리시는 돌마 중보로랑디사남당 시체를 일으키는 귀신과 향을 마시는 약차와 뇌진촉끼둔네뙤마 세간에 모든 무리들이 찬탄하는 돌마 착첼떼쩨쟈당펙끼 ‘떽’, '자', ‘팩’이라는 만트라로 파롤툴콜랍뚜좀마 저들의 神變를 쳐부수는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예꿈욘깡샵끼넨떼 오른 발은 굽히고 왼발은 펴서 밟고 계시는 메발툭빠신뚜발마 활활타는 화염 속에 찬란하게 빛나는 돌마 착첼뚜레직빠첸뽀 매우 위엄있는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뒈끼빠오남빨좀마 모든 마구니들을 쳐부수는 추께샬니토넬덴제 연꽃 얼굴에 무서운 표정을 하시고 계신 다오탐쩨마뤼쇠마 모든 원적들을 남김없이 죽이는 돌마 착첼꾄촉숨촌착개 삼보님을 상징하는 수인을 지어서 솔뫼툭깔남빨겐마 합장하고 기원하는 장엄한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마뤼촉끼콜로겐뻬 최고 수승한 법륜으로 시방에 빠짐없이 장엄하는 랑기외끼촉남툭마 몸의 빛으로 모든 유정들을 거두시는 돌마 착첼랍뚜가와지뻬 위덕 환희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우겐외끼탱와뻴마 정수리에 염주로 장엄하신 셰빠랍세뚜따라이 ‘뚜따라이’를 선설하시는 뒈당직뗀왕두제마 세간에 마구니들을 조복받아 부리시는 돌마 착첼싸시꾱외촉남 땅을 수호하는 신들을 탐쩨국빨뉘마니마 모두 불러들이는 능력의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토넬요와이게훔기 무서운 표정으로 ‘훔’이라고 소리 지르시는 퐁빠탐쩨남빨돌마 모든 쇠락함에서 다 해탈케 하시는 돌마 착첼다외둠뷔우겐 정수리에 달의 관을 장엄하신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겐빠탐쩨신뚜발마 장신구들이 매우 찬란하게 빛나는 돌마 랄뵈퇴나외빡메레 정수리에 나투신 아미타불께서 딱빨신뚜외랍제마 항상 대보광명을 발하시는 돌마 착첼깔뻬타메메딸 如盡劫火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발외텡외웨나네마 치성한 화염속에 안주하신 돌마 예꺙욘꿈꾼네꼴개 오른쪽은 펴고 왼쪽은 굽혀 모든 기쁨을 표현하시는 다이뿡니남빨좀마 마군중을 항복받으시는 돌마 착첼싸시외라착기 대지를 손으로 누르시고 틸기눈찡샵기둥마 발로 구르시는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토넬쩬제이게훔기 분노로 눈을 부릅뜨고 ‘훔’ 소리를 내어 림빠둔뽀남니겜마 生死七趣를 부수고 항복받으시는 착첼데마게마시마 안온하고 고요하고 환희로운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냐엔데시쬐율니마 열반적정의 고요하고 편안한 경계를 행하는 돌마 소하훔당양닥덴뻬 ‘소하’, ‘훔’의 청정음를 가지고 딕빠첸뽀좀빠니마 큰 악업과 재앙을 없애는 돌마 착첼꾼네꼴랍가외 喜悅圍繞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다이뤼니남빨겜마 원적들의 몸을 잡아 없애는 돌마 이게쭈외응악니꾀뻬 열 글자로 된 만트라로 장엄하여 릭빠훔레돌마니마 ‘훔’자에서 해탈로 인도하는 돌마 착첼뚜레샵니답뻬 발로 ‘훔’의 종자자를 밟고 계신 훔기남뻬싸분니마 뚜레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리랍멘다라당빅제 수미산 만다라와 빅제산(인도의 산)으로 직뗀숨남요와니마 삼계를 흔드시는 돌마 착첼하이초이남뻬 천상의 호수와 같은 모습으로 리닥딱쩬착나남마 맹수의 형상을 손에 든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따라니조팩기이게 ‘따’,‘라’ 두 종자자를 말하고 ‘팩’이라는 종자자로 둑남마뤼빠니쎌마 모든 독을 남김없이 없애는 돌마 착첼하이촉남겔뽀 신들의 왕이신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하당미암찌이뗀마 신이고 사람이고 누구나의 의지처이신 돌마 꾼네고차가외찌끼 희열의 견고한 갑옷으로 무장하여 쬐당미람엔빠쎌마 투쟁과 악몽을 없애주시는 돌마 착첼니마다와게뻬 해와 달을 장엄하신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쩬니뽀라외랍쎌마 두 눈에서 빛이 나오는 돌마 하라니조뚜따라이 ‘하라’ 와 ‘뚜따라’를 선설하여 신뚜닥뾔림네쎌마 매우 독한 전염병들을 없애는돌마 착첼데니숨남꾀뻬 세 가지 진실로 장엄하고 시외투당양닥덴마 고요함과 위력을 다 갖춘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돈당로랑뇌진촉남 악귀와 강시귀신과 약차의 무리들을 좀빠뚜레랍촉니마 가장 수승하고 위없는 ‘뚜레’로 쳐부수는 짜외응악끼뙤빠디당 이러한 근본 만트라를 찬탄하오며 착첼와니니슈짜찍 스물한분의 돌마님께 예경합니다. 옴 따레 뚜따레 뚜레 숴하 (회 향 문) 게와디이뉼두닥 이차인연공덕으로 돌마장쿠둡귤네 녹색관음과 같이 되어서 도와찍걍마뤼바 한 중생도 빠짐없이 데이사라괘빨쇽 성불케 하여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