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자료실

HOME > 티벳불교 > 자료실

中 티베트에 대대적 지원 추진

화이트타라
中 티베트에 대대적 지원 추진 |베이징 이지운특파원|‘신장(新疆)에는 채찍, 시짱(西藏·티베트)에는 당근.’ 중국에서 분리 독립 움직임이 이어져온 신장위구르와 티베트, 두 소수민족 자치구 문제를 담당하는 중앙 정부 단위의 대책반(小組)이 최근 구성됐다고 홍콩 성도일보가 18일 보도했다. 각각 국가 최고 지도자급이 소조 조장을 맡았지만 조직 구성의 면면을 보면 확연한 차이가 난다고 분석했다. 시짱 소조는 정치국 상무위원인 자칭린(賈慶林) 정협주석이 조장을 맡았다. 저우융캉(周永康) 공안부장, 화젠민(華建敏) 국무원비서장, 류옌둥(劉延東) 중앙통전부장, 마카이(馬凱) 국가발전개혁위 주임, 진런칭(金人慶) 재정부장 등 쟁쟁한 인물이 배치돼 있다. 특히 국가발개위와 재정부 등이 포함된 것은 중앙정부 차원의 대대적인 지원을 예고하는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이 최근 시짱자치구에 1000억위안(12조원 가량)을 투자해 개발을 촉진키로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비록 공안부장이 끼어 있지만 설득 위주의 부드러운 정책이 사용될 것으로 관측되는 이유다.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라마와 민심 사이에 틈을 내기 위한 측면도 없지 않다. 물론 신장 담당 소조도 정치국 상무위원이 조장이다. 뤄간(羅干) 정법위 서기가 조장, 후이량위(回良玉) 부총리를 비롯한 중앙정치국 위원 등이 부조장을 맡았다. 그러나 보도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신장에 대한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jj@seoul.co.kr 기사일자 : 2007-04-19 16 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