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불교 문화산책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문화산책

HOME > 티벳불교 >문화산책

“돌보고 살리는 여성은 본능적으로 훌륭한 지도자”

화이트타라
[한겨레신문] 2007년 08월 28일(화) 오후 06:41
[한겨레] “언제나 주변을 돌보고, 삶을 살리는 여성들은 본능적으로 훌륭한 지도자가 될 수 있습니다. 리더의 자질은 정직성, 진정성과 같은 영성에서 나옵니다.”
불교여성개발원과 원불교 여성회,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불교단체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티베트의 대표적인 여성 지도자 린첸 칸도(54·사진)는 28일 “모성이 있는 여성은 좀 더 쉽게 이러한 자질을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린첸 칸도는 티베트 여성 수행자들의 대모이자, 티베트 망명정부에서 내무부장 및 보건부 장관 등을 지내며 티베트 지도자 달라이라마의 오른팔 노릇을 수행했다.

그는 1984년 티베트여성연합을 창립하고 10년 동안 회장으로 활동하면서 티베트 여성과 아동의 복지, 교육, 망명 가족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정부 내각에서 물러난 지금도 티베트의 상황과 문화, 종교를 알리는 강연 활동을 전 세계적으로 하고 있다.

티베트 망명정부 초기, 여성들은 종교와 철학 교육을 받을 수 없어 그저 수행자였을 뿐 비구니와 같은 종교지도자로서의 일을 할 수 없었다. 교육은커녕 생활조차 꾸리기 어려웠다. 이런 상황에서 린첸 칸도는 최초의 여성 수행자 사찰인 돌마링을 비롯해 5개의 여성 수행자 사찰을 건립해 난민여성 수행자 지원에 나섰으며, 여성수행자 교육과정을 만들어 가부장적 종교 전통 속에서 인정받지 못하던 여성 수행자의 비구니로서의 지위를 확립했다.

달라이 라마의 막내동생인 켄도 최겔의 부인이며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그는 “모든 영성은 가정에서 시작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성이란 절에 가서 절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영성은 자신의 이기심을 다스리고, 주변을 위해 나눌 줄 아는 마음입니다. 여성과 남성이 동등한 가치를 가졌음을 알고, 배우자와 영적 가치를 공유하며 가정에서 서로의 책임을 나누는 것이 영성입니다.”
그는 “일의 가치에 따라 해야 할 일을 하고, 정말 원하는 일을 하고, 다른 사람을 위해서 일하라”고 충고했다. “존경과 지위는 쉽게 얻어지지 않습니다. 그런 지위에 오른 사람은 다른 사람을 돕기 위해 그 지위를 사용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 지위는 오래가지 않습니다.”
정유경 기자 , 사진 뉴시스
<< 온라인미디어의 새로운 시작. 인터넷한겨레가 바꿔갑니다. >>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