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티베트 불교 까규빠의 영향력 있는'샤마르 린뽀체' 입적

관리자이메일

                                                    

                                             심장마비로 숨진 까규빠의 영향력있었던 '샤마르 린뽀체'

                                                                                                                                       (사진/파율)

 

티베트 불교 주요 4대 종파 '까규빠'의 가장 영향력 있는 린뽀체중 한 분인 '샤마르 린뽀체'(Shamar Rinpoche)가 독일에서 심장마비로 숨졌습니다.

 

샤마르빠 공식 웹사이트는 11일(현지 시간) 오전 7시 30분경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쓰러져 응급조치를 취했으나 끝내 입적했다고 밝혔습니다.  샤마르 린뽀체는 올해 62세로서 티베트 동부 더게에서 태어나 4살때 16대 까르마빠 랑중 릭뻬 도제로 부터 환생자로 14대 샤마르빠로 공식 인정받았습니다.

 

샤마르빠는 까르마빠의 중요 제자 3명중 하나로서 16대 까르마빠 사후에 16대 까르마빠 환생자를 인정하는 과정에서 '틴래 타에 도제'(Trinley Thaye Dorje, 1983년생, 라싸 지역 출신)를 1994년 환생자로 추대했으나 다른 린뽀체들은 현재 공식 까르마빠인 '오갠 틴래 도제(Orgyen Trinley Dorje, 1985년생, 참도 지역 출신)'를 추대해 환생자 인정에 대한 논쟁이 계속되어 왔고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14대 달라이 라마께서 오갠 틴래 도제를 공식 17대 까르마빠로 인정했습니다.

 

중국 통치하에 있는 티베트를 탈출해 2000년 인도로 망명한 공식 까르마빠 오갠 틴레 도제는 인도 다람살라 규또사원에 머물고 있으며 샤마르빠가 추대한 틴래 타에 도제는 1994년 인도 망명 이후 인도 델리에 거주하며 자신을 따르는 신자들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공식 17대 까르마빠 오갠 틴레 도제              환생자 논쟁 속에 샤마르 린뽀체가 추대한 '틴래 타에 도제'

 

                                                                                                                                                                 (사진/위키피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