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공지사항

HOME > 나눔공간 > 공지사항

백제고찰 대원사에 한국의 작은 티벳으로 불리는 티벳박물관이 생겨난 이야기

관리자이메일
백제고찰 대원사에 한국의 작은 티벳으로 불리는 티벳박물관이 생겨난 이야기
 

 
 
 
 
 
 
 
 
 
 
 
 
 
 
 
 
 
 
 
 
 
 
 

 

 

 

1987년 5월 인도를 여행 하던중  북인도  라다크에서 한달간 침묵 안거중인 달라이라마 성하를 친견하고 티벳불교와 인연을 맺었다.
나무는 열매를 보고 평가하듯이 달라이라마와 같은 큰 열매를 맺은 티벳불교 전체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티벳 사람들의 풍습과 사는 모습을 보고 불심으로 살아갔을 신라.고려의 조상들을 보는것 같았다.
그때의 인연이 성숙되어 한국에서 티벳불교 슬라이드 법회를 100여차례 하였다.
 
 
 

 
 
 
 
 
 
 
 
 
 
 
 
 
 
 
 
 
 
 
 
 
 
 
 
 
 
 
 
 
 
 
 
 
 
대원사 주지 소임을 보면서  2001년  7월 새천년이 시작되는 해에 티벳박물관을 개관하게 되었다.
우리 마음에서 일어나는 번뇌들과  현대문명이 안고 있는 여러가지 문제들은  불교의 지혜를 통해서 도움을 받을수 있다고 생각한다.
 
 

 

 
 
 
 
 
 
 
 
 
 
 
 
 
 
 
 
 
 
 
 
 
 
 
 
 
 
 
 
 
 
 
 
 
 
 
 
 
 
티벳의 지혜는 대승불교와 금강승불교를 체계적으로 학습하고 꽃피어난 연꽃이다.
금강승 불교를 인연맺어 공부하는 공덕으로  내 마음의 본성을 깨닫고 지혜와 자비의 삶을 살아갈 수 있다면 이 생에 태어난 가장 큰 복이 될것이다.
 
 

 
 
 
 
 
 
 
 
 
 
 
 
 
 
 
 
 
 
 
 
 
 
 
 
 
 
 
 
 
 
 
 
 
 
 
 
티벳 사원 형식으로 설계된 대원사 티벳박물관은 지하 1층 지상2층 그리고 옥상은 법당장엄으로 이루어져 있다.
 

 

 

 

 

 

 

 

 

 

 

 

 

 

 

 

 

 

 

 

 

 

 

 

 

 

 

 

 

 

 

 

 

 

 

 

 

 

 

 

 

 

 

 

 

 

 

 

 

 

 

 

 

 

 

 

 

 

 

 

 

맞은편에는 연등불 사리를 모신 수미광명탑이 있고  부처님 사성지를 나타내는 티벳식 사대불탑이 하늘을 향해 솟아 오르고 있다.
박물관 내부에는 1987년부터 티벳.네팔.인도.부탄.몽골등에서 수집한 티벳불교 관련유물 1000여점이 상설 전시되고 있다.티벳사원에서 모셔졌던 소중한  성보문화 유산들이 전시되고 있다.
 
 
 
 
 

 

 
 
 
 
 
 
 
 
 
 
 
 
 
 
 
 
 
 
 
 
 
 
 
 
 
 
 
 
 
 
 
 
 
 
 
 
 
 
 
한때 히말라야의 깊은 사원에 모셔졌던 불상과 탕카들이 어떤 인연으로 한국의 보성 티벳박물관에서 다시 만나게 되었는지 불가사의한 인연을 느낀다.
대원사 티벳박물관은 한국의 작은 티벳이다. 한국에 티벳문화를 소개하고 한국불교와 교류하고 학습하는 소중한 공간으로 가꾸고져 한다.
 
 

 

 

 

 

 

 

 

 

 

 

 

 

 

 

 

 

 

 

 

 

 

 

 

 

 

 

 

 

 

 

 

 

 

 

 

 

 

 

티벳박물관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여러분들의 깊은 관심과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
 
 
 
 
 
 

 

 

 

 

 

 

 

 

 

 

 

 

 

 

 

 

 

 

 

 

 

 

 

 

 
 
 
 
 
 
 
 
 
 
 
2020년 여름.‥ 대원사 티벳박물관장 
석현장  손모음
대원사 티벳박물관 홈페이지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