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갤러리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포토갤러리

HOME > 나눔공간 > 포토갤러리
*기존사이트 게시물 49개 있음 기존게시판: 포토갤러리

보성 대원사 티벳박물관 앞 연못에 피기 시작한 연꽃

관리자이메일

 

 

우리 대원사 입구 티벳박물관 수미광명탑 아래 연못에서 예쁜 연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연꽃의 10가지 특징

 

①이제염오(離諸染汙)

 

연꽃은 진흙탕에서 자란다. 그러나 진흙에 물들지 않는다. 주변의 부조리와 환경에 

물들지 않고 고고하게 자라서 아름답게 꽃피우는 사람을 연꽃같이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이제염오의 특성을 닮았다고 한다.

 

②불여악구(不與惡俱)

 

연꽃잎 위에는 한 방울의 오물도 머무르지 않는다. 물이 연잎에 닿으면 그대로 굴러 

떨어질 뿐이다. 물방울이 지나간 자리에 그 어떤 흔적도 남지 않는다. 이와 같아서

악과 거리가 먼 사람, 악이 있는 환경에서도 결코 악에 물들지 앟는 사람을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를 연꽃의 불여악구의 특성을 닮았다고 한다.

 

③계향충만(戒香充滿)

 

연꽃이 피면 물속의 시궁창 냄새는 사라지고 향기가 연못에 가득하다. 한 사람의 인간애가

사회를 훈훈하게 만들기도 한다. 고결한 인품은 그윽한 향을 품어서 사회를 정화한다.

인격의 훈훈한 향기는 흐트러짐없이 근신하며 사는 어둠을 가시게 하듯 한송이 연꽃은

진흙탕의 연못을 향기로 채운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계향충만의 특성을 닮은 사람이라 한다.

 

④본체청정(本體淸淨)

 

연꽃은 어떤 곳에 있어도 푸르고 맑은 줄기와 잎을 유지한다. 바닥에 오물이 즐비해도

그 오물에 뿌리를 내린 연꽃의 줄기와 잎은 청정함을 잃지 않는다. 이와 같아서 항상

청정한 몸과 마음을 간직한 사람은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본체청정의 특성을 닮은 사람이라 한다.

 

⑤면상희이(面相喜怡)


 연꽃의 모양은 둥글고 원만하여 보고 있으면 마음이 절로 온화해지고 즐거워진다.

 얼굴이 원만하고 항상 웃음을 머금은 사람은 말 또한 부드럽고 인자한 성품의 소유자인 경우가 많다. 

그와 같은 사람은 옆에서 바라보는 이의 마음까지 편안하게 하며, 그런 사람을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⑥유연불삽(柔軟不澁)

 

연꽃의 줄기는 부드럽고 유연하다. 그래서 좀처럼 바람이나 충격에 부러지지 않는다.

이와같이 생활이 유연하고 융통성이 있으면서도 자기를 지키는 사람을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유연불삽의 특성을 닯은 사람이라고 한다.

 

 

⑦견자개길(見者皆吉)

 

연꽃을 꿈에 보면 길하다고 한다. 하물며 연꽃을 보거나 지니고 다니면 좋은 일이 아니

생기겠는가?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어떤 분은 꿈에 보아도 그날이 즐거운 사람이 있다.

어떤 분을 만나는 날은 하루가 즐겁고 일이 척척 풀린다는 사람이 있다. 많은 사람에게

길한 일을 주고 사는 사람을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견자개길의

특성을 닮은 사람이라고 한다.

 

⑧개부구족(開敷具足)

 

연꽃은 피면 필히 열매를 맺는다.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꽃피운 만큼의 선행은 꼭 그 만큼의

결과를 맺는다. 연꽃 열매처럼 좋은 씨앗을 맺는 사람을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개부구족의 특성을 닮은 사람이라 한다.

 

⑨성숙청정(成熟淸淨)

 

연꽃은 만개했을 때의 색깔이 곱기로 유명하다. 활짝핀 연꽃을 보면 마음과 몸이 맑아지고

포근해짐을 느낀다. 사람도 연꽃처럼 활짝핀듯한 성숙감을 느낄 수 있는 인품의 소유자가 있다.

이런 분들과 대하면 은연중에 눈이 열리고 마음이 맑아진다. 이런 사람을 연꽃처럼 사는 사람이라고

한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성숙청정의 특성을 닮은 사람이라 한다.

 

⑩생이유상(生已有想)

 

연꽃은 날 때부터 다르다. 싹부터 시작해서 넓은 잎에 긴 대만 보아도 연꽃임이 구별된다. 이와 같이

사람중에 어느 누가 보아도 존경스럽고 기품있는 사람이 있다. 그 어지러운 세상을 피해 은거해도

표가난다. 그는 스스로를 갖추어 겸양해도 이내 알 수 있고, 옷을 남루하게 입고 있어도 그의 인격은

남루한 옷을 통해 보여진다. 이런 사람을 연꽃의 생이유상의 특성을 닮은 사람이라고 한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