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조각

HOME > 유물정보 > 조각
27개의 유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불두(佛頭)
나발과 육계의 표현이 돋보이는 불두의 모습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모든 근심, 걱정, 희로애락이 부질없어 보인다. 불두(佛頭)는 바로 불자들이 우러러 닮고 싶어 하는 부처의 얼굴이기 때문이다. 보다 많은 중생의 소리를 귀담아 듣기 위한 듯,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는 듯, 귀가 길고 커다랗게 표현되어 있다.
불정존승모(佛頂尊勝母)
불정존승모는 부처의 머리 꼭대기를 신격화한 상이자 ‘존승다라니(尊勝多羅尼)’를 불격화한 것이다. 티벳에서는 약칭 존승모라고 부른다. 이 상은 얼굴이 세 개이고 팔은 여덟 개인 삼면팔비의 모습이며 손의 지문이 사라지고 없지만 불상 조각의 뛰어난 수준을 보여주는 밀교 예술품이다.
불정존승모(佛頂尊勝母)좌상
부처님의 정수리 지혜를 인격화한 여신을 불정존승모라고 부른다. 본 상을 티벳에서는 남걀마라고 부르는데 이 상은 얼굴이 세 개이고 팔은 여덟 개인 삼면팔비의 모습을 하고 있다. 이러한 도상적 특징이 『사다라말라』에 설명되어 있으며 불정존승모는 무량수불, 백색 타라보살과 함께 장수를 상징하는 삼존상으로 알려져 있다.
빼고르 쵸르텐(小型佛塔)
불탑은 티벳어로 일명 쵸르텐(Chorten)이라고 하며, ‘신에게 헌납하는 그릇’을 의미한다. 티벳의 불탑은 5단계 구성양식을 보인다. 즉 4가지의 요소와 1개의 영원의 공간으로 구분할 수 있다. 정방형의 밑기둥은 땅을, 둥근 돔은 물을, 삼각형은 불과 운명을 향한 13걸음, 꼭대기의 첨탑과 반달모양의 상징물은 각각 바람과 해를 뜻한다. 기원을 위한 13개...
샤카파 조사상(祖師像)
티벳의 불교에서 샤카파는 11세기에 등장한다. 내륙 깊숙한 샤카라는 지방에서 ‘곤’ 씨족에 의해 창건되었는데, 문수?관음?금강을 의미하는 홍?백?흑색을 주된 문양색으로 사용하기에 일명 화교(花敎)라고도 부른다. 13세기 원나라를 등에 업고 샤카 정권을 세워 설역 고원을 통치하였다. 이 종파는 원나라의 황실을 움직여 ‘샤카파’가 원나라의 국교가 되게 하였으며...
석가여래
세붐
앞의 불탑 형식과는 다른 모양을 하고 있으나 연화와 산이 기본 형식을 이룬다. 티벳의 장수비법이 담긴 공양구 중의 하나이다. 특이한 것은 탑신부에 청옥과 홍옥을 박아 그 화려함과 장엄함을 더하였다. 상륜부에 화염광배의 정교한 문양을 새겨 넣었다.
소형불탑(小型佛塔)
티벳에서는 독특한 건축양식의 불탑들이 있다. 부처와 부처의 가르침에 대한 강력한 상징과도 같은 이것은 기본적으로 해와 달, 수미산을 형상화하였다. 불교적인 믿음을 바탕으로 한 이것은 성자들과 라마승들을 위한 필수 답사코스가 되었다. 불교가 들어온 초기에는 불상이 없었기 때문에 쵸르텐은 그 당시 새로운 신앙의 중요상징이었다. 이러한 대형불탑 외에도 티벳인들은...
신라에서 데리고 간 삽살개 선청(혹은 지체)을 타고 오불보관을 쓴 김교각 스님의 모습
중국인들의 김지장 스님에 대한 귀의와 공경심은 당, 송, 원, 명, 청을 지나 지금까지도 그 신앙의 불꽃이 이어지고 있다. 공산혁명과 문화혁명을 지나면서도 구화산의 유적은 큰 훼손을 입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지금 구화산에서는 중국정부의 후원아래 99M의 지장보살 동상을 건립하고 있다.
아촉여래(阿 如來)
전법륜인을 한 아촉불 좌상이다. 불신과 대좌가 같이 주조되었으며, 두상의 나발은 가지런하고 육계가 높은 편이다. 목에는 삼도가 뚜렷하며, 귀가 어깨에까지 내려올 정도로 길게 표현되어 있다. 법의에는 용, 팔길상과 같은 문양이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으며 대좌는 앙련과 복련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여래상은 시기가 오래된 것은 아니며, 네팔의 산간마을에 사는 석가...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