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구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법구

HOME > 유물정보 > 법구
28개의 유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마카라[磨伽羅] 문양이 그려진 감실문
마카라는 마가라(磨伽羅)라고도 하며 바다 속에 살며, 주술력이 뛰어나다는 전설상의 생물이다. ‘물고기의 왕’을 의미하는 마카라는 머리와 앞다리는 영양(羚羊)을 닮았고, 동체와 꼬리는 물고기의 형상을 한 거대한 괴수(怪獸)이다. 두 눈은 태양과 같고 코는 태산과 같으며, 붉은 골짜기와 같은 입을 벌려 물을 마시면 분류(奔流)를 일으켜 흔히 배를 삼킨다고 한다...
밀교의식에 쓰이는 법구(法具)
수행자가 마음의 티끌과 번뇌를 털어내는 ‘불자’처럼 보이지만 티벳 불교의식 때 사용한 법구이다.
불전탁자(佛典卓子)
불교경전을 읽을 때 사용하던 것으로 정면 아래에는 설화의 일부분이 묘사되어 있으며 주위에는 요철문으로 마감하였다.
샤나크[黑帽子]
밀교의식을 행할 때 쓰는 것으로서 분노존의 얼굴 위에 오방여래 불관을 쓴 분노존이 겹겹이 새겨져 있다.
수룽콜[佛龕]
티벳과 몽골의 유목민들은 늘 몸에 지니는 작은 불감을 정성스레 만들어 사용한다. 이렇게 호신불을 늘 몸에 지니는 것은 불보살과 수호신들을 잠시도 잊지 않고 모신다는 생각과 말 그대로 재앙으로부터 몸을 보호한다는 목적이 있다. 벼락, 지진, 화재, 수재, 온갖 사고와 무기의 공격들에서 몸과 목숨을 지켜주고 병마와 잡귀의 침범을 막고 가족이나 이웃간에 싸움이나...
아제르 디그나가
오불보관(五佛寶冠)
의식을 행할 때 쓰는 것으로 당초문양이 새겨진 오엽의 중앙에는 동서남북 중앙을 지켜주는 오방불 즉 석가여래, 아촉여래, 아미타여래, 비로자나여래, 불공성취여래가 그려져 있다. 때로는 오엽 안에 범자(梵字)를 새긴 불관도 있다. 밀교수행자는 의식을 행할 때 뿐 아니라 언제 어느 순간이고 머리 위에 부처님과 스승님을 모시고 있다고 명상해야 한다.
용과 키르티무카 문양이 새겨진 감실문
좌우 상하 단에 네 마리의 용이 둥글게 표현되어 있고, 문의 상단 테두리에는 키르티무카 문양이 새겨져 있다. 티벳 목제가구의 정교하고도 화려한 기품을 자랑한다. 이렇듯 용과 키르티무카 문양을 새겨 넣음으로써 가정이나 사원에 들어오는 악을 물리치려는 의도가 담겨있다고 할 수 있다. 키르티무카는 시바 자신의 상징으로 시바사원의 기둥과 기둥사이 벽 위에 걸려 사...
용과 호랑이, 사슴이 그려진 벽면장식
의식구 보관용 궤(櫃)
경전이나 의식용 법구들을 담아 운반하는 장방형의 궤이다. 전면을 가죽으로 덮은 다음 철제장식으로 마감하여 단단함을 보여주고 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