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역사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역사

HOME > 티벳문화 > 티벳역사

일본인으로 처음 티베트를 방문한 '가와구치 에카이'

티벳박물관이메일

 

 

 

 

 

 

1900년 티베트에 처음 들어 간 일본인이라는 사실이 단순한 호기심으로 다가 왔지만 자료를 조사하면서 그가 갖고

있었던 '신념'과 '열정'에 대해 고개를 숙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티베트에 밀입국하여 불교를 공부했고 두번째 길

에서는 산스크리트어를 번역한 티베트 대장경을 갖고 일본에 돌아와 일본내 티베트학의 큰 주춧돌을 놓았습니다.

 

 

 

 

                                                                   1900년, 1913년 티베트를 방문한

                                                                    가와구치 에카이(河口慧海)

 

 

티베트를 가게 된 이유

 

가와구치 에카이는 25세때 출가하여 일본 황벽종(黃檗宗:일본 선종의 일파)의 승려가 되었습니다.  한문으로 된 경전을

읽으면서 그는 '이러한 어려운 문자인 한자로 적혀 있으면 일반 사람들은 불교를 이해할 수 없겠다.

 

반드시 일본어로 번역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고 일본에 들어와 있던 일부 한역 경전은 원문인 인도의 산스크리트어나

팔리어 경전과 다른 부분도 있었기에 이것으로는 번역할 수 없고 반드시 원래 경전과 대조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어 그때부터 티베트행을 계획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왜? 하필이면 티베트일까요?  불교가 융성한 곳은 인도이지만 인도불교가 쇠락하면서 경전들이 없어져 그 형

태를 찾을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인도 후기 불교가 고스란히 티베트로 옮겨져 있었고 경전 또한 인도에 없는 것이

티베트에는 있었기 때문입니다.  산스크리트어로 부터 티베트어로 번역된 내용이 정확하다는 것을 알게 되어 티베트

행을 결심했으며 당시 스리랑카에서 돌아 온 다른 일본 스님으로 부터 산스크리트어와 팔리어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티베트, 멀고도 험한 길

 

요즘같으면 비행기를 타고 가면 넉넉잡고 이틀이면 도착하는게 티베트이지만,  그때는 사정이 뻔하지 않았을까요? 

더욱이 일본은 섬나라여서 육로로 갈 수도 없고 그래서 배를 타고 우선 인도의 캘커타로 가게 됩니다.  일본 '고베' 항구

를 출발할 때가 1897년경 이였고 이 때 그의 나이가 대략 32세가 되던 해입니다.  

 

캘커타를 경유하여 북인도 '다르질링'이라는 곳에 가서 티베트인에게 1년여 동안 티베트어를 배우게 됩니다.  사실 지금

까지의 여정도 만만치 않은 것입니다.  몇줄의 문장으로 그의 여정을 뒤따르고 있지만 일본에서 인도까지의 뱃길,  낯선

캘커타에서 북인도까지의 쉽지 않은 여정 등을 상상해보면 아찔해집니다. 

 

특히 인도를 다녀 온 분들은 알겠지만 처음 인도에 도착하면 문화적 충격, 입에 맞지 않는 음식과 기후 때문에 고생이 이

만저만이 아닌데 약110년전의 인도 여행길의 고충은 이루말할 수 없었으리라 생각됩니다.

 

 

 

네팔의 무스탕지역,  저 멀리 보이는 곳이' Mt. 다울라기리(해발 8,167m) 인데 기록상으로는 저곳을 지나 티베트로 들어갔다고 한다.(사진출처:www.villagetreks.com)

 

 

 

인도의 '다르질링'에서 1년여 동안 티베트어 공부를 한 가와구치 에카이는 34살때인 1899년 티베트를 가기 위해 네팔로

 

향하게 됩니다.  네팔로 들어가는 국경이 몇군데 있는데 아마 다르질링에서 실리구리를 거쳐 '카카르비타' 지역에서 카투

만두까지 이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기록상으로는 네팔에 최초로 입국하게 된 일본인이 바로 이 분이라고 하는군요. 이때

네팔에 입국할때도 일본인으로서가 아니라 네팔인으로 가장해서 들어오게 되는데 우리나라나 일본 사람들의 생김새가

네팔 소수민족인 '구릉족'이나 '세르파'들과 너무 닮아서 그리 어렵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카투만두에서 티베트를 가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을 모색하던 중  포카라지역에서 무스탕왕국을 경유하여 히말라야를

넘어 서부 티베트에 있는 4대 종교 (불교,힌두교,자이나교,뵌교)의 성산인 '카일라스(수미산, 티베트어. 강린뽀체)'산을

순례하고 티베트의 수도, 라싸로 들어가게 됩니다. 카투만두에서 출발한지 약 4개월 후인 1900년경입니다.

 

     

                 "세라사원의 전성기때 약 7,000여명의 승려가 있었으며 다섯 개의 대학이 있었다고

                  하나 1959년 중국 침략 이후 세 곳으로 줄었다.  세라사원은 각 대학별로 전문분야를

                  공부하고 연구하는 학교의 역할을 하는 사원이였다"

 

          

 

 

다시 티베트로  신념과 열정의 꽃 만개

 

1904년, 일본에 돌아온지 1년 반만에 길을 떠나는데 티베트어로 된 대장경과 산스크리트어 경전을 입수하여 일본어로

된 경전을 만들기 위해서 이고 -1차 티베트행에서는 이를 갖고 오지 못했습니다.- 1차 여행 당시 네팔 국왕을 만났었는

데 '한역대장경'을 헌상하기로 약속을 한 이유도 있었다는군요.

 

1915년 귀국한 그는 가져온 경전 번역과 포교 및 저술 활동에 전념하면서 이로써 일본내에 티베트 불교의 큰 주춧돌을

놓게 됩니다. 75세때 그는 재가불교가 세계평화의 기초이며 정토건립행이라고 표명해서 스스로 황벽종의 승적을 반납

하고 티베트학 연구에  몰두하다가 1944년 도로주변에 파 놓은 방공호에 떨어져 머리를 다친 것이 원인이 되어 80세때

인 1945년에 운명을 달리하게 됩니다.

 

그가 출가이후 가슴에 품고 있었던 신념과 열정의 꽃은 일본에서 만개하였으며,  지금의 일본이 티베트학 부분에서

우리나라보다 상당히 앞선 이유 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죽음을 각오하고 언제 돌아올지 모르는 상태에서

길을 떠난 것은 오직 '타인을 위한, 중생을 위한 마음' 뿐이였습니다. 저서는 〈티벳 여행기〉를 비롯해서 20여 종류

에 이르고, 신문 잡지에 발표한 논문이나 기술은 셀 수 없는 만큼  많다고 합니다.

 

 

                    네팔에서는 '가와구치 에카이'를 기념하기 위해 포카라에 위치한 '국제산악박물관'에  그가

                    이동한 루트가 전시되어 있고 2002년 '가와구치 에카이' 기념 우표가 발매되었습니다.

 

                                                      

 

 

17년간 인도, 네팔, 티베트 등에서 가와구치 에카이가 수집한 1,486점(불교 미술자료 818점, 민속자료 413점, 표본

255점)의 자료는 일본 동북대학 종합 학술박물관(東北大学総合学術博物館)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신금식 가와구지 에카이 스님의 구도자적인 희생과 그 열정에 고마움을 표 합니다. 좋은 지식을 공유하게 해 주신 현장스님께도 감사 드립니다. 2012-11-27 오후 1:26:51 덧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