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역사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역사

HOME > 티벳문화 > 티벳역사

티베트인이 즐겨 마시는 '버터차'

티벳박물관이메일

 

 

                     "남녀노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티베트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동그란 나무 통(티.동모)을 저으며 이것을 만드는..."

 

 

 

 

 

 

                                   "티베트 스님들도 즐겨 마시는 이것은?..."

 

                                           

 

 

 

 

바로 이것은 티베트인들이 즐겨 마시는 '뵈자'라는 차(茶)입니다. 보통 버터차(Butter Tea), 수유차(중국어)라고도

부릅니다. 

 

이 차는 고산지대에 사는 소의 우유로 만든 버터, 물, 차(茶) 그리고 소금, 우유, 보리가루 등을 넣어 동모라는 통에

넣어 휘저어 만드는데 요즈음 도시에서는 동모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전기믹서기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버터차에 반드시 들어가는 중국산 차茶이다.  찻잎을 쪄서 발효시켜 말린 것으로 예전에는 주로 마방들에 의해 '차마고도(茶馬古道)'를 통해 올라왔으나 이젠 대부분 화물트럭이 대신하고 있습니다.

 

  

 

 

조캉사원 근처 시장에서 판매하는 야크(티베트 소牛) 버터,  무게를 달아서 판매한다. 버터는 고산지대에 사는 티베트 유목민들의 썬크림이나 립글로즈 대용품이기도 하다.  입술과 살이 트는 것을 막기 위해 유목민들은 버터를 바르는데 햇살이 매우 강하기 때문입니다.

 

 

 

맛은 어떨까요?  약간 짜면서 비리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고 고소하다고 하는 경우도 있는데 저는 좋았던 것 같습니다.

 

특히, 아침에 일어났을 때 마시는 뜨거운 버터차는 속을 든든하게 해주는데  버터차는 고산지대에 사는 티베트인들에

게는 없으면 안될 주요 에너지 공급원인 셈입니다.  보통 티베트 유목민들은 하루에 30-40잔 정도마신다고 합니다.

티베트인의 주식인 보리가루 '짬빠'를 먹을 때에는 가루에 이 차를 조금 부어 손으로 경단처럼 만들어 먹습니다.

 

티베트 속담에 버터차는 누구나 만들 수 있지만 맛있는 버터차는 누구나 만들 수 없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들어가는 재료들의 황금비율? 이라고 할까요?  집집마다 만드는 노하우에 따라 맛이 조금씩 다릅니다. 국내 최초 티베

트 레스토랑 '포탈라'에서도 맛을 볼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