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장례(천장)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장례(천장)

HOME > 티벳문화 > 티벳장례(천장)

떠나는 사람의 마지막 보시 - 천장(天葬), 하늘에 지내는 장례

티벳박물관이메일

 

떠나는 사람의 마지막 보시 -천장(天葬), 하늘에 지내는 장례 '지친 영혼, 비로소 하늘에 잠들다'

 

 

티베트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불교의식을 거친 후 천장(天葬) 또는 수장(水葬)을 한다.
 

천장이란 시체를 산 기슭 정해진 곳에 가기고 올라가 칼로 살을 떠내 새들의 먹이로 주는 것을 말하며,
수장이란 전염병 등의 불결한 사람들의 죽음에 행하는 절차로 호수나 강물에 버려 고기밥이 되게 하는 것을 말한다.
천장을 한 후 무릅뼈의 일부분은 유가족이 49일동안 집안에 모신다.

 

 

 

 

불교가 삶에 베어있는 티베트 사람들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사별의 슬픔 또한 극락왕생의 희망으로 대신한다.


티베트 사람들의 장례의식은 새들에게 죽은 시신을 공양하는 조장이 널리 행해지는데, 이들 새들에 의해 죽은 영혼이 하늘로 올라간다고 하여 천장이라고 한다.
 

이처럼 독특한 장례풍습은 산에 나무가 귀하여 화장을 하기 어려운 이유도 있지만, 이 세상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배고픈 중생을 위해 도움을 주고 간다는 자비의 정신이 바탕에 장은 우선 의식을 집행하는 승려가 죽은 이의 영혼을 몸밖으로 불러내어 극락정토로 보내기 위한 주문을 외우면서 시작된다.

 

 

 

 

그리고 가족과 친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신은 해부되어 새들에게 던져지고, 마지막으로 남은 뼈들은 다시 새들이 먹기 좋도록 잘게 빻아서 뿌려주는데, 장례 후 시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을수록 행복한 내세를 맞이한다는 믿음이 있다. 시신이 새들에게 뜯기고 해체되어 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천장은 영혼이 떠난 육체는 자연의 일부일 뿐, 육신의 헛되고 덧없음을 깨달아 육신에 대한 집착을 버리게 한다.

 

유목생활을 하는 티벳인들은 보릿가루와 육식에 의지해 살아간다. 죽어서 이목믈 배고픈 중생에게 베풀고 가면 육시으로 진 빚을 조금은 갚고 간다고 여긴다 살아 있을때 남의 살을 음식으로 먹고 살다가 죽어서 시체가 되면 나의 살은 다른 생명의 음식으로 바뀌게 된다.

 

 

 

 

티벳인들에 말에 의하면 “못된 사람의 시신은 독수리들도 먹지 않습니다.” 라고 이야기 한다. 살과 내장을 파먹고 남은 뼈와 손가락등을 잘게 부수어 보릿가루와 썩어 독수리들에게 베풀어준다. 1구의 시신이 독수리들에 의해 하늘로 올라가는 시간은 30분정도이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종욱 우무시무시 2014-09-15 오후 7:25:26 덧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