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화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회화

HOME > 유물정보 > 회화
148개의 유물이 조회되었습니다.
사비관음(四臂觀音)
팔을 네 개 가진 사비관음보살은 티벳에서 가장 일반화된 관음상중 하나이며 『대승장엄보왕경(大乘莊嚴寶王經)』(Karandavyuha)에 설명되어 있다. 사비관음은 육자진언(六字眞言), 즉 ‘옴?마?니?반?메?훔’을 지니고 있어 육자관음(六字觀音, Sadaksari)이라고도 불린다. 사비관음(四臂觀音)이 오른손에 쥔 보주는 구제를 상징한다. 관음상 위에는 석가...
사비관음(四臂觀音) 만다라
이 그림은 관음보살의 정토를 나타낸 사비관음 만다라이다. 만다라의 명상은 자신을 만다라의 본존과 일치시켜 적극적인 자비심을 일으키는 데에 큰 뜻이 있다. 팔이 네 개 달린 사비관음이 본존인 만다라의 상단에는 빛과 생명의 근원인 아미타불을 배치하였고, 좌우에는 관음의 눈물에서 태어났다는 백색 타라와 녹색 타라보살이 묘사되어 있다. 하단의 왼쪽에는 지혜의 화신...
사신 접견
왕이 사적인 장소에서 다른 지역에서 온 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왕의 머리 주변에는 황금색 후광이 그려져 있고 술잔이 거나하게 오가고 있다. 그러나 여인들이 합석하지 않은 것을 보면 무언가 공적인 이야기들이 오감을 짐작할 수가 있다.
사절단 접견
왕은 프라남을 하고 일어서는 사신의 어깨를 만지며 호의를 보여 준다. 왕들은 거의 매일 화려하게 꾸며진 옥좌에 앉아서 다른 지역에서 찾아 온 왕과 호족을 만난다. 그리고 그 때마다 사람들이 깜짝 놀랄만한 선물을 하사했다. 코끼리들에게는 금가루가 발라진 아몬드와 피스타치오를 선물로 내리고, 손님들에게는 금사로 짠 터번이나 의상, 옥과 보석으로 장식한 단검이나...
사절단 환영
우다이푸르(호수의 도시)의 궁궐에서 왕이 사절단을 접견하고 있는 장면이다. 나무 아래 정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접견 장면을 보기 위해 왕궁의 옥상과 베란다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이 보인다. 한편에선 악사들의 연주에 맞춰 여인들이 춤을 추고 있다. 인도에선 어떤 행사든 음악과 춤이 꼭 등장한다.
샤자한과 뭄 타즈마할
샤자한은 왕비인 뭄 타즈마할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무덤인 타지마할을 세웠다. 역대 인도 왕들의 초상화는 수 없이 그려졌으나 왕비가 왕과 나란히 그려지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왕비의 초상화는 단독으로 그려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샤자한 왕의 왕비에 대한 사랑은 규칙을 무시해도 될 만큼 절대적인 것이었다. 궁전에 수많은 아름다운 여인들이 있었...
석가여래
위엄 있는 표정을 한 석가여래를 중심에 배치하고, 그 주위에 천불을 똑같은 모습으로 찍어낸 듯한 탕카이다. 보통 석가여래는 사리불과 목건련을 거느리고, 라마와 조사, 사천왕과 호법존들이 함께 어우러져 있는 모습이지만 일반적인 도상과는 달리 이 그림에서는 여러 개의 작은 천불에 둘러싸여 있어 불심의 깊이를 더해준다.
석가여래와 18나한
석가여래를 중심으로 아래에 사리불(舍利弗)과 목건련(目建連), 아난(阿難), 가섭(迦葉) 네 명의 제자가 배치되어 있으며, 주위에는 티벳과 중국에서만 표현되는 열여덟 명의 나한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묘사되어 있다. 화면 아래에는 사천왕을 나란히 배치하였다.
석가여래와 네 제자
석가여래와16나한
이 장면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나한들에게 영축산 법회에서 설법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나한들에게 열반에 들어 열반락(涅槃樂)을 즐기지 말고 선정에 들어 있으면서도 천상이나 인간들의 공양에 응하여 복을 짓는 밭이 되어달라는 내용이다. 석가모니를 중심으로 그 아래에 사리불과 목건련 두 제자가 묘사되어 있으며, 주위에는 16나한들이 그려져 있다. 아래에는 마두존왕(...
1 2 3 4 5 6 7 8 9 10